메인메뉴 바로가기본문으로 바로가기

기획전시

2022년 아세안문화원 기획전시 <차와 커피의 시간 Tea Time & Coffee Break>
2022년 아세안문화원 기획전시 <차와 커피의 시간 Tea Time & Coffee Break>
  • 기간 2022.03.11 - 2022.06.19
  • 시간 2022.3.11.(금) ~ 2022.6.19.(일)
  • 장소 아세안문화원 기획전시실
  • 가격 무료
  • 주최 한국국제교류재단 아세안문화원
  • 문의

차와 커피의 시간 Tea Time & Coffee Break



▶ 전시기간: 2022.3.11.(금) ~ 2022.6.19.(일)
▶ 전시장소: 아세안문화원 기획전시실
▶ 주최·주관: 한국국제교류재단 아세안문화원
▶ 전시기획: 아트스페이스 공-원
▶ 참여작가(팀): 백정기, 이창원, 박화영, 고와서(팀), 무진동사(팀)

‘티타임’은 ‘차를 마시는 시간’을 일컫는 말로 일찍이 영국에서 유래했다. 티타임은 산업화 시대에 노동자들의 쉬는 시간을 보장하는 규정으로 자리 잡아 전쟁터에서도 지켜질 정도로 일반화된 관습이 되었다. 차와 커피를 마시며 휴식하는 시간은 서구사회에서 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 보편화된 문화이다. 아세안 지역에서는 손님을 맞이할 때 차를 대접하는 오랜 풍습이 존재한다. 이러한 차 문화는 인접한 인도, 중국과의 교류를 통해서 뿐만이 아니라, 식민지 시대를 거치는 동안에도 타문화와 활발히 교류하면서 더욱 다양한 양상으로 발전해왔다. 이 전시는 분주한 일과를 잠시를 멈추는 휴식, 또는 손님을 환대하는 풍습으로서 차와 커피가 지니는 다양한 문화적 의미를 조명하고, 글로벌 팬데믹 상황에 놓인 우리의 일상을 ‘멈춤’의 시간으로 재해석한다.

전시는 ‘커피’, ‘차’, ‘멈춤’ 이라는 세 가지 키워드에 주목한 다섯(팀)의 창작자들의 작품을 소개한다. 미술가 백정기, 이창원, 박화영, 그리고 그래픽디자이너 듀오 고와서(박고은, 김서경)와 공간디자인팀 무진동사(김태형, 손정민)의 작품들이 관객을 맞이한다.

백정기 작가는 찻잎, 꽃, 식물의 줄기 등 식물에서 추출한 색소를 활용해 인화한 풍경사진을 통해 ‘멈춤’에 대한 사유의 단초를 제공한다. 이창원 작가는 찻잎과 드로잉, 조각과 과거 아시아의 국가들이 공통적으로 경험한 식민지 시대의 역사적 기억을 담아낸 이미지를 커피가루로 재현한다. 박화영 작가는 4-채널 영상으로 매일 마신 커피잔의 얼룩을 담아내는데, '커피 브레이크'의 브레이크를 역설적으로 직역하여, 정적인 휴식보다는 오히려 역동적으로 "깨는" 시간으로 해석한다. 그래픽디자인 듀오 고와서는 아세안 지역의 커피와 차에 대한 문화적 양상을 정보 그래픽으로 표현해내고, 공간디자인팀 무진동사는 아세안의 티-룸을 재해석한 공간을 조성하여 전시를 찾는 관람객에게 휴식과 문화적 체험의 시간을 제공한다 .
  • 주소

    아세안문화원 기획전시실 ()

  • 오시는길

목록보기

전체메뉴

전체메뉴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