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본문으로 바로가기

자연과 예술이 조화로운 도시, 치앙라이(Chiang Rai)

아세안 여행
자연과 예술이 조화로운 도시, 치앙라이(Chiang Rai)
치앙라이는 태국의 북쪽 끝에 있는 도시로, 도시의 대부분이 산으로 이루어져 주변 자연경관이 아름답기로 정평이 나있습니다. 또한 라오스와 미얀마의 국경지역들이 연결되어 있는 곳으로서, 이 국경 사이에는 메콩강이 흐르고 있습니다. 메콩강은 태국, 베트남, 미얀마, 라오스, 캄보디아 등 총 5개의 국가가 접경하고 있는 강인데요. 특히, 이번 달에는 올해 처음 정상회의로 격상된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가 부산에서 개최됩니다.
치앙라이에서는 사원 전체가 흰색으로 지어져 ‘화이트 템플’이라고도 불리는 왓 롱 쿤(Wat Rong Khun)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왓 롱 쿤의 흰색은 ‘부처의 순수’를 표현한 것이라고 합니다. 하얀 대리석과 유리, 거울이 만들어내는 사원의 아름다움은 찾는 이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게 하고 있습니다. 태국어로 ‘검은 집’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는 반 담 뮤지엄(Baan Dam Museum)은 반대로 모든 건물이 검은색을 띠고 있습니다. 독특한 모양과 사이즈의 40여 개 건물마다 그림과 특이한 조각 등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블루 템플’이라고도 불리는 왓 롱 수아 텐(Wat Rong Suea Ten)은 온통 푸른색으로 덮여 있으며, 태국 전통 사원 양식에 디테일과 장식이 더해진 모습입니다. 이렇듯 색색의 사원들을 만나볼 수 있는 치앙라이는 태국을 대표하는 관광지로써 손색이 없습니다.
Travel Tip
‘골든 트라이앵글’은 태국, 라오스, 미얀마 3개국의 국경이 강을 사이에 두고 자리 잡고 있는 치앙라이 대표 관광지로, 보트를 타고 평화로워 보이는 메콩강을 탐사할 수 있습니다.

전체메뉴

전체메뉴 닫기